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0.11 금 10:15
> 뉴스 > 교회 > 교회
       
NCCK 90주년 기념 토론회
2014년 09월 18일 (목) 14:53:17 박천석 기자 cheonseok84@hanmail.net

   
 
“한국교회 이제는 변해야 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창립 90주년을 맞아 지난 9월 12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 국제관계의 역사와 변화, 그리고 앞으로의 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감리교신학대 박창현 교수는 ‘한국교회의 세계선교 기여’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한국교회의 성장이 멈춘 이유는 ‘교회 자신’이 공신력을 잃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교회가 다시 일어서려면 크리스천들이 사회와 소통에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독교의 선교론은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행 1:8)’는 말씀에 근거한다”며 “땅 끝까지 우리가 나아가야 하는데 한국교회는 교회 안에 끼리끼리 모여 세상과 무관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YMCA 에큐메니컬 운동의 선교적 과제’를 발표한 한국YMCA 생명평화센터 이윤희 사무국장도 “청년들이 한국교회에 희망을 갖고 있는가를 생각하면 비관적”이라며 “한국교회는 이전과 다른 새로운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무국장은 “대다수 한국교회는 물질적 탐욕 등 세상적 질서에 순응하는 시스템”이라며 “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독교는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치유와 위로이자 사랑과 평화, 생명을 향한 고백”이라며 “교회는 에큐메니컬 운동을 통해 이러한 하나님의 통치질서를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신대 이해영 교수는 ‘동아시아론과 진보’라는 발제에서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마 7:12)’는 성경의 구절이 기독교 사상의 핵심이라고 봐도 무방한 것 같다”며 “교회가 국제사회에서 관계를 맺을 때도 이 말씀을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천석 기자

 

박천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