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1.15 목 10:24
> 뉴스 > 평신도 > 창세기강해 | 방석종교수
       
파라오 꿈의 7 암소•이삭을 풀이한 요세프
2014년 08월 29일 (금) 15:07:46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본문 : ... (15)파라오가 요세프에게 말했다. “내가 꿈을 꾸었는데, 그것을 풀이하는 자가 없 다.. (20)그런데 이 마르고 흉한 암소들이 먼저 올라 온 그 살찐 암소 7 마리를 잡아 먹었다.... (21)살찐 암소들이 흉한 암소 뱃속에 들어갔지만, 사람은 살찐 암소들이 흉 한 암소 뱃속에 들어간 것을 알지 못했고... 나는 잠에서 깼다“(창 41 : 1 - 13, 15 - 21).

마소라 본문 창 41 : 21절은 ‘뱃속’, 히브리어 음역은 키르배나를 2회 사용하고 있다. 번역상 살찐 암소가 마르고 흉한 암소 뱃속으로 들어 간 것은 ‘비현실적’인 꿈의 세계에 속한다.그러므로 히브리어 ‘키르배나’는 그의 의미대로 ‘뱃속’으로 번역하는 것이 꿈의 사실을 더 상징하는 데 맞는다( 게제니우스 사전, 726 쪽, 욥 20 : 14 “그의 뱃속에서”참조).
영어 역과 독일어 역은 ‘뱃속에 들어가다’를 ‘먹어 삼킨’ 뜻으로 의역 하였다. 마소라 본문창 41 : 21절에 ‘뷀로 노다’, ‘사람이 알지 못하였다’ 는 영어 독일어 역에 잘 반영된 반면, 한글 번역 성경들 중 “...먹은 듯하지 아니하고”(개역개정)로, “그것을 알아 볼 수 없을 정도로 (여전히 그 모습이 흉하였다)”라고 의역한 것(천주교 성경)은 원문 문맥에서 애매하게 벗어난 것이다. 20 절은 흉한 암소가 살찐 암소를 잡아먹는 것(히브리어 ‘아칼, 먹는다‘ 동사)을 사실적으로 서술한다면, 21절은 살찐 암소가 흉한 암소 뱃속에 들어간다(히브리어 ’보, 들어가다‘)는 회화적(繪畵的)인 표현이다. 이런 소들은 나일 강가의 물소를 말하는 것 같다. 이는 나중 7 년 흉년이 먼저 7 년 풍년의 저장한 곡식을 바닥나게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7 세였던 청소년 요세프가 13 년이란 파란만장한 기구한 운명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함께하는 삶으로 어두운 감옥에서 나와, 30 세 청장년(창 41 : 46)으로 화려한 궁전에서 죄수와 제왕의 꿈을 풀이하는 것은 점술학적인 전문가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은사의 계시로 된 것이다(창 41 : 15 - 16). 그런데 여기서 주목할 것이 있다. 어떻게 요세프가 감옥의 죄수의 몸으로 감히 제국의 왕 앞에서 아무도 풀지 못하는 파라오의 어려운 꿈을 풀 수 있는 천금같은 기회를 얻게 되었는가하는 것이다. 지난 날 요세프가 감옥에서 술 맡은 시종장의 길몽을 해석하여 복직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면서 “시종장이 잘 되시면,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파라오께 아뢰어 감옥에서 저를 석방되게 해주십시오”(창 40 : 14)라고 청(請)을 해 둔 적이 있다. 이 술 말은 시종장은 그런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집트 꿈 해몽가들이 파라오의 꿈을 풀지 못했을 때야 겨우 요세프와 다짐했던 일을 기억하였다. “저는 오늘에야 제 죄(罪)를 기억 하나이다”(창 41 : 9, 10 - 13). 자기 공적을 세우기 위해 왕의 측근에서 남의 죄목(罪目)을 고발하는 자(게제니우스, 198 쪽, 마즈키르, 민 5 : 15, 왕상 17 : 18)가 자기의 죄를 뉘우치고, 꿈 해몽을 잘하는 요세프를 천거한 덕분에 요세프는 감옥에서 나와 왕궁의 파라오 앞에 설 수 있었다.
파라오는 국왕으로서 언제나 천기(天機, 天氣)를 염려하면서, 그의 통치가 국가와 백성들의 먹고 사는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자리에 있었다. 파라오는 7 마리 암소와 7 개의 이삭을 보았는데, 흉한 암소가 살찐 암소를 잡아먹고, 메마른 쭉정이 이삭이 알차게 영근 이삭을 삼키는 꿈이었다(창 41 : 20, 24). 요세프는 파라오 꿈에서 그가 두 번씩 비슷한 꿈을 꾼 것이 예사롭지 않은 것을 주목했고, 사물의 7 숫자에 초미의 관심을 가졌다. ‘두 번씩’은 어떤 미래의 일을 지시하는 것으로, 암소와 이삭의 7 숫자는 7년의 햇수로 해석했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