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1.15 목 10:24
> 뉴스 > 평신도 > 창세기강해 | 방석종교수
       
방 석종 교수, 긴 채색 저고리를 입힌 사랑과 비극
2014년 08월 19일 (화) 13:20:07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긴 채색 저고리를 입힌 사랑과 비극

본문 : 그 때 이스라엘이 요세프에게 이르기를 “너는 가서, 네형들과 양 떼가 잘 있는지 보고, 나에게 사정을 알려다오” 하고 나서, 그는 요세프를 해브론 골짜기에서 보고, 요세프는 셔캠으로 갔다. ... 요세프가 그의 형들에게 왔을 때, 형들은 요세프가 걸치고 있던 긴 채색 저고리를 벗겨, 요세프를 구덩이 안으로 밀어 던졌다“(창 37 : 14, 23 - 24).

성경 독자들은 일찍이 야아콥(이스라엘)이 그의 열애하는 예쁜 아내 라헬에게서 처음 얻은 요세프에게 긴 채색 저고리를 지어 입혀 그의 첫 아내 레아를 비롯한 다른 소실들에게서 얻은 10 아들들을 제쳐 놓고 편애하였지만, 요세프가 10 형들의 미움을 받아 이집트로 팔려간 비극적인 이야기를 알고 있다. 그런데 그 이유는 10 형들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었던 것 같다. 왜냐하면 요세프는 가장 어린 막내로 형들의 나쁜 것을 아버지에게 고자질하고, 들판의 곡식 단들이 요세프 곡식단에게 절했고, 해와 달과 11 개 별들이 자기에게 절했다는 꿈쟁이 별명을 들어 시기와 미움을 받았으며, 다른 한편 양과 염소를 치는 목자의 노동 현장에서 홀로 왕복에 가까운 긴 채색 저고리를 입고 거드름을 피웠기 때문이다. 야아콥이 요세프를 그의 형들에게 보낸 이유는 형들의 일을 거들려는 것이 아니라, 형들의 건강과 형편, 양떼들의 형편을 잘 조사하고 알아서 보고하라는 것이었다(창 37 : 14). 일찍이 파단 아람 지역에서 20년간 목축 노동을 경험했던 야아콥의 관리정신은 충분히 이해된다(창 31 : 38 - 41). 그러나 10 형들에게 요세프는 위협적인 존재이기도 했다. 첫째는 요세프가 꿈쟁이라는 점이다. 고대인에게 ‘꿈쟁이’는 예언적인 꿈을 꿀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자를 의미하였다. 그래서 한 번 결정된 꿈은 취소될 수 없으며, 장차 요세프가 왕과 같은 지배자가 되면, 자기들의 못된 짓 때문에 영락없이 박해를 받을 수 있겠다는 위기감이다. 둘째는 요세프의 엄격한 보고서로 인해 아버지 야아콥의 문책의 대상이 된다는 점이다. 이는 얼마 전 요세프의 고자질하는 습성과 연관된다(창 37 : 2).
역사적으로 하나님 어전 회의에서 참 예언의 계시를 받았던 이사야(사 6 : 1 - 13), 예레미야( 23 : 18 - 24 참조)는 그들의 참 계시로 인해 백성의 재앙과 심판을 선포함으로 죽음을 무릎 쓴 박해를 받은 것처럼, 요세프는 꿈 때문에 집안 이복형들의 분노를 사 ‘죽음의 위협’에 처하게 되었다(창 37 : 18 - 20). 이는 아담의 맏아들이기도 했던 카인이 그의 동생 해밸(아벨)을 살해한 이후 두 번째 사건일 수 있었다. 용서 받을 수 없는 무거운 범죄이다. 그런데 10 형제들 가운데 두 형제 르우벤과 유다가 나서서 돌파구를 찾으려 했다. 막내 요세프의 장차 이루어질 꿈을 막는 것은 꿈쟁이를 죽임으로 써 끝낼 수 있다는 계산은 어리석은 짓이다. 하나님의 계획에 거슬리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르우벤은 “우리는 목숨만은 해치지 말자, ...너희는 피를 흘려서는 안 된다 ” 고 형제들의 살해계획을 말렸다(창 37 :21 - 22). 고대로부터 보이지 않게 저지른 범죄는 들어난다 “ 네가 무슨 짓을 했느냐 ? 네 아우의 피맺힌 소리가 땅에서 나(하나님)에게 부르짖고 있다”(창 4 : 10). 야웨 하나님은 욥의 소유와 번영을 복수하여 죽이려는 사탄에게 “...그의 몸에는 네 손을 대지 말라”고 하셨다(욥 1 : 12). 유다 역시 “ 자, 어서 우리는 이쉬마엘 사람들에게 그를 팔아넘기자. ...그는 우리 형제이고 살붙이이다” (창 37 : 27). 고 하여 형제둘위 살해계획을 포기하게 하였다. 요세프는 숫염소피를 적신 ‘긴 채색 저고리’를 남기고 이집트로 팔려갔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