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2.11 수 16:17
> 뉴스 > 여성 · 가정 > 생활
       
설 선물포장, 과대에서 실속으로
2013년 01월 30일 (수) 11:02:15 현진희 hersallim@naver.com
   
환경부, 설 선물세트 과대포장 집중단속키로

“선물 해 주신 분도 마음이 불편하긴 마찬가지일 것 같아요. 마음을 전하려고 선물했는데 포장을 뜯어보면 선물 내용보다 포장 재료가 훨씬 많이 쌓이는 건 어느 입장에서나 허망하죠. 작년 초에 선물 받았던 수삼세트는 수삼 보다 상자 길이가 배나 길어 정말 이건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런데 백화점 상품 코너를 다녀보면 작년과는 분위기가 좀 달라진 것 같더라고요. 해가 갈수록 포장이 간소해 진다는 느낌이 들어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A씨(40세, 남)가 선물 받았던 수삼세트는 가느다란 수삼 세 뿌리를 위해 1미터 가까운 나무 상자와 빈 공간을 가득채운 포장용기, 포장 겉을 둘렀던 리본 등의 포장가가 수 만 원대를 호가한 경우다. 그러나 A씨가 느낀 대로 선물포장문화가 바뀌어 가고 있다. 유통업계와 정부에서 시정 안을 내 놓는 등, 선물과대포장이 해를 거듭할수록 개선되어가는 분위기다.
환경부(장관 유영숙)는 지난달 23일 포장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과대포장으로 인한 국민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설 선물세트 과대포장 집중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과대포장 집중단속은 전국 시‧군‧구를 주체로 23일부터 설 연휴 직전인 2월 8일까지 17일 간에 걸쳐 실시된다. 단속결과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을 위반한 제조‧수입사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처분이 내려지게 된다.
이와 더불어, 환경부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30일부터 일주일 간 백화점 3개 사와 유통업체 4개사 등 7개 대형 유통업체의 수도권 소재 21개 매장을 대상으로 ‘농산물 그린포장 실천협약’ 이행실태를 모니터링 한다.
‘농산물 그린포장 실천협약’은 포장쓰레기 발생량 및 비용 증가, 농민 일손부담 등 농산물 과대포장의 폐해를 해결하기 위해 2011년 12월 농산물 생산자, 유통사, 시민단체, 정부가 모여 체결했다(협약참여 7개 대형 유통업체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실천협약의 주요내용은 농‧축‧수산물 선물세트의 포장횟수를 2차 이내로 줄이고 포장공간에서 내용물이 차지하는 비율을 75% 이상으로 하며, 띠지․리본 사용을 점진적으로 줄이자는 것이다. 이 협약에 따라 협약 시행 2년째인 올해는 과일 선물세트의 무띠지 물량이 전체물량의 절반 이상이 돼야 한다. 단속 이외에도 ‘농산물 그린포장 실천협약’ 참여 7개 업체는 환경부에 설 선물포장 간소화 계획을 사전에 제출하고, 자체적으로 차질 없는 협약의무 준수와 친환경포장 이행을 위해 힘쓰고 있다.
협약업체가 제출한 설 명절 선물세트 포장간소화 계획에 따르면, 신세계 백화점은 과일 선물세트 전량을 무띠지 상품으로 준비하고 스티로폼 대신 탄소성적 표시인증을 받은 보냉제(ECO-FOAM)를 사용해 축‧수산물 선물세트를 포장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진취적인 협약이행을 위해 38종의 과일 선물세트 가운데 37개 세트의 띠지를 전량 제거하고, 1차 비닐포장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정육‧굴비 선물세트의 냉장‧냉동 가방을 반납하는 고객에게 밀감 한 팩을 증정하는 행사를 실시해 포장재 회수를 통한 환경보호 인식확대에 앞장선다.
이밖에도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굴비 선물세트의 채반을 종이재질로 변경하는 한편, 와인은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에만 매장에서 직접 해줌으로써 사전에 제작되는 포장낭비를 최소화하는 ‘와인 골라담기’ 행사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친환경포장 제품을 우선진열하고 광고해 소비자의 친환경포장 제품 선택과 구매를 촉진할 계획이다.
이에 환경부 담당자는 “받는 사람의 마음을 보다 세심하게 배려한다면 먹을 때마다 뜯어내느라 수고로움만 더하는 화려한 포장제품보다 내용물이 알찬 제품을 선택하게 될 것”이라며 “간소한 포장을 선호하는 소비문화가 정착되어 불필요한 판촉용 포장재가 절감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과대포장 단속‧모니터링 결과를 포장검사 전문기관(한국환경공단,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의 검사 소요시간을 고려해 3월 초에 공개할 예정이다.
   
현진희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