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18 목 13:28
> 뉴스 > 여성 · 가정 > 문화이야기
       
4월에 싹트는 부활 신앙
2012년 04월 13일 (금) 11:52:41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영국(미국 태생으로 귀화)이 낳은 현대 최고의 문화인, 지식인 중의 한명으로, 기독교문학 작가로 후대에 이름을 남긴 T.S.엘리엇은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노래했다. 그의 서사시 <황무지>는 그에게 노벨문학상이라는 영예를 안겨주었지만 속마음은 자신이 자라온 대지와 문명에 대한 통렬한 비판의식이 스며있다. 엘리엇에게 서구 문명은 세계 그 어느 곳보다 화려한 문화를 자랑하는 곳이다. 그런데 그 아름다운 정원에서 참혹한 전쟁이 끊이지 않았고, 결국 1차 세계대전과 같은 야만과 폭력이 난무하다니... 엘리엇에게 이해가 되지 않았던 점은 아군과 적군이 모두 기독교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는 질문한다. 기독교는 무엇인가? 아니 신은 어떤 분인가? 신앙인들은 도대체 어떤 이들인가?
엘리엇은 노래한다.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고 / 기억과 욕망을 뒤섞고 / 봄비로 잠든 뿌리를 뒤흔든다...” 우리에게 4월은 4·19 혁명이 있는 달이다. 엘리엇과 유사한 점은 그로 인해 절망을 배웠다는 것이다. 4·19의 전제는 절망이다. 역사에 대한 좌절, 미래에 대한 암울한 그림, 현재에 대한 분노, 그것이 혁명의 밥이다. 혁명의 그늘이다.
그러나 그 그늘 뒤에는, 엘리엇이 들여다 본 싹은 어두운 대지 밑에서 비를 머금고 두터운 대지를 뚫고 나온다. 희망의 싹이다. 전쟁의 포화가 채 가시지 않은 땅 밑에서, 전우가 흘린 피가 채 마르기 전에, 라일락 뿌리가 물을 머금고 고개를 들기 시작한 것이다. 살상의 잔인함도 잠시 희고 흰 백색의 꽃을 피울 라일락이 솟아오르려는 것이다. 바람이 불고 역겨운 전쟁의 악취가 사라지면 꽃들은 봄의 잔치를 벌일 것이다. 봄과 함께 부활의 축제를 펼치려는 것이다. 아, 인간의 욕망과 열정은 얼마나 허무했던가. 죄와 어둠의 난장이 끝나고 이제는 생명의 잔치에 들어가야 할 시간이다. 부활의 주님께 머리를 숙이며 영광을 돌려야 할 시간이다. 포탄에 상처 난 대지를 감싸 안으시고 포옹하시는 주 예수께 찬양을 돌려야 할 시간이다. 그리고 모든 피조물들에게 “하나님은 사랑이시다”고 선포해야할 시간이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