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2.13 목 11:08
> 뉴스 > 교회 > 성지순례
       
민족운동가, 청년운동가였던 월남(月南) 이상재 선생
2011년 05월 11일 (수) 16:44:55 박경진 장로 kj4063@hanmail.net

   
▲ 월남 이상재 선생(1850~1927)
이상재(李商在)는 1850년 10월 26일 충남 서천군에서 출생하였다. 일찍이 조정의 신임을 받던 승지 박정양의 문하생이 되어 그의 사랑방에서 잔심부름을 하면서 국내외 정세에 대한 지식을 쌓았다.
1881년 박정양, 어윤중, 홍영식, 김옥균 등으로 구성된 신사유람단의 수행원으로 유길준, 윤치호, 안종수 등과 함께 일본을 방문했다. 일본의 신흥문물과 발전상을 직접 눈으로 보고 큰 충격을 받은 그는 개화운동에 투신할 것을 결심한다. 그러나 1884년 12월 일어난 갑신정변의 실패로 낙향하였다가 1887년 6월 박정양이 초대 주미공사로 갈 때 2등 서기관으로 채용되어 미국을 방문하게 된다. 이후 1888년 10월 귀국하여 1892년에 전환국 위원, 1894년에는 승정원 우부승지 겸 경연각 참찬관, 학부아문 참의 겸 학무국장이 되었다. 1896년에는 내각총서와 중추원 1등 의관이 되었고, 다시 관제개편에 따라 내각총무국장에 올랐으며, 동년 7월에는 서재필, 윤치호 등과 독립협회를 조직하여 간부를 역임하며 독립협회가 주최한 만민공동회의 의장과 사회를 도맡았다. 1898년 11월 종로에서 만민공동회가 개최되었을 때 척외(斥外), 황권(皇權) 확립 등의 6개 조항을 의결하여 두 차례 상소문을 올려 동지들과 경무청에 구금되었다가 10일 만에 석방되었다.
   
▲ 이상재 선생 생가

1898년 12월 정부 탄압과 황국협회의 방해로 독립협회가 해산되자, 벼슬을 다 내려놓고 초야에 묻혀 지내다가 1902년 수구파들이 조작한 개혁당 사건으로 투옥되었는데, 감옥에서 우연히 '약한 자를 대적지 말라. 누구든지 네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 뺨을 돌려대며....또 네 원수를 사랑하며...'라는 마태복음 5장말씀과 산상수훈을 접하고는 성경과 기독교 관련서적을 통독한 후 54세의 나이에 기독교 신자가 되었다. 독립협회도 무산되고, 정부도 친일파 인사들로 채워진 상황에서 나라의 운명을 구할 것은 기독교뿐이라고 결론을 내리고 기독교신앙을 통한 부국강병책을 찾고자 했다. 1904년 2월 석방된 이상재는 서양선교사 게일이 담임목사로 있던 연동교회에 옥중동지들과 집단 입교하여 세례를 받았다.

   
▲ 월남 이상재 선생 동상
이후 1905년에 황성기독교청년회(YMCA의 전신)에 가입, 초대 교육부 위원장이 되어 민중계몽운동에 힘썼으며, 1908년에는 기독교청년회의 종교부 총무를 맡아 성서연구반을 만들어 신앙운동을 주도했으며, 1909년에는 구국운동에 앞장서며 ‘백만인 구령운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1910년 국권침탈과 일제의 무단통치 상황이 되자 노동야학을 개설하여 청소년들을 교육하였으며, 1913년에는 63세의 나이로 기독교청년회 총무에 취임하여 1926년 명예총무로 물러날 때까지 청년회의 재정 확립, 지방으로의 확장을 이루었다. 1914년에 학생YMCA를 망라한 조선기독교청년회 전국연합회를 조직하였다. 1917년에는 민중계몽운동에 전념하면서 날카롭고 의미심장한 풍자와 해학을 구사하며 항일민족운동을 주도하였다. 당시 집회, 출판, 언론의 자유를 박탈당하는 상황에서도 YMCA는 해산되지 않고 끝까지 남아 이후 1919년 3.1운동의 발판이 될 수 있었던 데에는 이상재 선생의 탁월한 리더십이 바탕이 되었다. 한편 그는 3.1운동을 배후에서 주도했다는 죄목으로 3개월간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이상재 선생은 1920년부터 조선기독교청년회(YMCA) 전국연합회 회장으로서 제2독립운동, 물산장려운동, 소년척후대운동, 학생청년회운동 등을 주관하며 폭넓은 민족운동을 주도하였다. 한편 부모제사를 지내는 일은 결코 우상숭배가 아니라고 선언함으로써 기독교의 잘못된 관점을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1922년 북경에서 열린 제1차 만국기독교학생동맹대회(WSCF)에 한국대표로 참석하여 한국YMCA가 세계YMCA연맹에 가입할 수 있는 물꼬를 텄으며, 조선교육협회여 회장(1922), 조선민립대학 기성회 준비위원장(1923)을 지냈으며, 조선일보사 사장(1924), 소년척후단(보이스카웃) 초대 총재, 제1회 전국기자대회 의장(1925)으로 언론계에도 기여했다. 이후 1927년 1월 민족주의진영과 사회주의진영이 연합하여 공동의 적인 일본과 투쟁할 것을 목표로 한 신간회(新幹會)의 창립 회장으로 추대되었으나 두 달을 채우지 못하고 그해 3월 29일 7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YMCA를 비롯한 243개 사회단체들이 주도한 최초의 사회장으로 치러진 그의 장례식에는 무려 10만 명의 인파가 몰렸다. 유해는 한산의 선영에 안치되었다가 1957년에 경기도 양주군 장흥면 삼하리로 이장되었고, 변영로가 쓴 묘비제막식이 거행되었다.

월남 이상재 선생은 암울한 시대에 사회운동, 민족교육, 언론창달에 온몸을 바친 민족의 거목이었다. 기독교청년회를 중심으로 전개된 그의 활동은 기독교 사회참여의 시대적 모범을 보여주었으며, 조선민립대학 기성회 활동과 신간회 회장 역임 등의 사회운동 활동은 당시 좌우대립의 '양극화'를 해소하는 화합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무엇보다 그는 청년들에게 성경을 가르치고 기독교정신을 심기 위해 노력한 청년운동가요 교육가로 ‘영원한 청년’이요, 기독교 신앙에 바탕을 둔 무저항 비폭력의 민족운동을 주도한 위대한 선각자요, 시민운동의 등대로서 ‘조선의 거인’ ‘조선의 성자’이다.
-주소: 충남 서천군 한산면 종지리 263 <월남 이상재 선생 생가 및 기념관>
박경진 장로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