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9.20 목 15:51
> 뉴스 > 평신도 > 직장사역
       
직장사역이야기|공동체를 죽이는 거짓말, 살리는 거짓말!
<제이콥의 거짓말>
2010년 11월 17일 (수) 11:40:34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영화 <제이콥의 거짓말>(피터 카소비츠 감독)은 거짓말에 관한 영화라기보다는 오히려 희망에 관한 영화이다.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등장한다. 제이콥, 그는 구약 성경에서 거짓말의 대명사인 야곱(Jacob)을 연상시키는 사람이다.
영화는 2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군이 점령한 폴란드 내 유태인 게토(유대인들의 집단 거주지)를 배경으로 한다.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제이콥 하임(로빈 윌리엄스 분)은 오랫동안 가게를 열지 못하고 있다. 독일군들이 기본적인 부식도 배급하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 날 밤 바람에 날리는 신문지를 좇아가다가 제이콥은 야간 통행금지를 어긴 죄로 독일군 장교에게 끌려간다. 거기서 독일군 라디오 방송을 통해 소련군이 400킬로미터 떨어진 베자니카에서 독일군을 물리쳤다는 소식을 듣는다. 이것이 제이콥이 거짓말을 하게 되는 동기를 제공한다.

일부러 그 말을 전한 것은 아니지만 강제 노역을 하다가 친구인 미샤가 기차 바닥에 구멍을 내며 탈출구를 만들어 개죽음을 당하려고 하자 소련군이 가까이에 있다고 말해준다. 그리고 그 말에 신빙성을 더하기 위해서 엉겁결에 자기가 라디오를 가지고 있다고 거짓말을 한다. 당시 게토 안에서 라디오를 소유한 자는 사형에 처해지는 위험에도 불구하고, 제이콥은 연합군이 독일군을 물리치고 진격하고 있다는 뉴스를 거짓으로 꾸며내 계속 중계한다. 다른 이유가 아니라 거짓으로 꾸며낸 소식이 게토의 동포들에게 희망을 가져다주기 때문이었다. 라디오를 통해 연합군이 가까이에 와서 살아날 수 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게토의 유대인들은 이후에 한 사람도 자살하지 않았다. 그 이전에는 하룻밤에 세 명 이상이나 자살했는데 말이다.

영화에서는 두 사람이 안타깝게 죽는다. 세계적인 심장병 의사인 커쉬범 교수는 제이콥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게토 안의 유일한 사람이었다. 그러나 그는 제이콥이 거짓말을 하는 것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거짓이 진실이 되기만을 바라자면서 거짓말이 공동체에 가져다주는 유익을 강조했다. 그는 과연 어떤 죽음을 당하는가?
커쉬범 교수는 심장병을 고쳐주기만 하면 수용소에도 끌려가지 않고 목숨을 살려주겠다는 독일군 사령관의 제의를 거절한다. 사령관의 심장병을 고쳐주면 자기는 살 수 있을지 모르지만 게토에 있는 유대인 동족들은 죽을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결국 커쉬범 교수는 사태를 직감한 아내가 넣어준 독약을 마시고 자살한다. 그는 공동체를 위해 희생한 것이다.

제이콥도 커쉬범 교수의 이 죽음과 닮은꼴의 죽음을 당한다. 그는 라디오를 가진 자를 수배하자 인질로 잡힌 열 사람을 희생시키지 않기 위해 자수한다. 모진 고문을 당하다가 실제로 자기는 라디오가 없음을 밝히고 독일의 군인 방송을 듣게 되었던 것을 증언한다. 그러자 독일군 장교는 자신도 문책 받을 것을 염려해 제이콥에게 제안을 한다. 게토에서 소개당해 아우슈비츠로 죽음의 길을 떠나는 동료들에게 라디오는 처음부터 없었고 저항하려는 것도 모두 거짓이었다고 증언하면 목숨을 살려주겠다는 제안을 받는다.

그러나 제이콥은 끌려가는 동족에게 끝까지 희망을 잃지 않게 하기 위해 라디오가 없었다는 말을 하지 않는다. 혼자 사는 것보다 공동체를 살리고 자신은 죽는 죽음을 택한다. 이렇게 이 영화에서 죽은 두 사람 커쉬범 교수와 제이콥은 철저히 공동체의 희망을 위한 장렬한 죽음을 택한 사람들이다.
우리는 성경 속에서 거짓말을 하다가 두 사람이 죽은 기사를 잘 알고 있다. 사도행전 5장에 나오는 아나니아와 삽비라 부부이다. 그들의 죽음은 탐욕으로 인해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었기에 당한 재앙이었지만 거짓말을 하고 또 거짓말을 알고 있던 제이콥과 커쉬범 교수의 죽음은 희생적인 죽음이었다.

우리는 세상 속에서 살아가면서 사소한 거짓말을 하곤 한다. 때로 욕심 때문에 치명적인 거짓말을 해서 곤경에 처하기도 한다. 우리 자신들뿐만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이런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을 자주 본다. 그런데 우리가 거짓말을 좀 아껴야(?) 하지 않겠는가? 우리가 일생을 살다보면 정말 하나님의 나라와 복음을 위해서 피치 못하게 거짓말을 해야 할 상황이 닥칠 수도 있다.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 교회를 유지하기 위해서 죽음을 담보로 하는 거짓말을 해야 할 때가 있을 것이다. 그런 중요한(?) 거짓말을 위해서 우리가 사소한 거짓말을 좀 아껴야 하지 않겠는가 말이다. 나는 과연 하루에 몇 번씩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