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1.15 목 10:24
> 뉴스 > 신학 · 목회 > 재미있는 예화
       
재미있는 예화 | 눈을 가린 이유
만민교회 하귀호 목사
2009년 10월 26일 (월) 22:35:20 하귀호 목사 webmaster@ycnnews.co.kr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동맹휴학을 결성했다. 학생들은 어떤 교사를 해임시키라고 주장하고 있었다. 그 교사가 학생 한 명을 심하게 때려 학생들에게 미움을 받은 것이다. 학교 측에선 학생들의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며 수업에 참여할 것을 설득했지만 학생들은 운동장에 모여서 시위를 했고, 수십 명의 학생들은 몽둥이를 들고 무조건 교무실로 뛰어 들어갔다.

흥분한 학생들이 무슨 짓을 할지 몰라 선생들은 모두 자리를 피했다. 그러나 그 학교의 주임교사인 김 선생님은 교무실을 지키고 앉아 있었다.

“네 이놈들! 도대체 여기가 어디라고 감히 들어와 난동이냐! 어찌 교무실까지 함부로 들어와 행패냐! 어서 썩 나가거라!”

청천벽력 같은 김 선생님의 말에 잠시 움찔한 학생들은 갑자기 김 선생님에게 와락 달려들어 때리기 시작했다. 그 순간 김 선생님은 두 손으로 자기의 눈을 가렸다. 학생들의 눈에는 아무 것도 보이는 게 없는지 김 선생님을 마구 구타했다. 어깨를 흔들어대는 학생들의 손짓에도 김 선생님은 눈에서 손을 떼지 않았다.

그 뒤 학교는 평온을 되찾았다. 학생들은 자기들의 불경한 죄 때문에 고민했다. 고민 끝에 김 선생님을 구타한 학생들은 교무실로 김 선생님을 찾아가 사죄했다.

“선생님, 저희들의 죄를 용서해주십시오. 저희들이 너무나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됐다. 됐어. 스스로 깨달았으니 다행이다. 이 세상엔 자기의 잘못을 스스로 깨닫지 못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

김 선생님은 도리어 학생들을 칭찬하는 듯한 말로 아이들을 위로했다. 그러자 한 학생이 물었다.

“그런데 선생님, 그때 왜 그렇게 한사코 눈을 가리고 계셨습니까?”

“아, 그때 말이냐? 나는 수양이 좀 부족한 사람이야. 만약 때리는 너희들의 얼굴을 본다면 내가 너희들에게 나쁜 감정을 품게 될까봐. 그래서 한사코 너희들의 얼굴을 보지 않으려고 눈을 가린 게지.”

선생님의 말에 학생들은 누구랄 것 없이 동시에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하귀호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