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1.15 목 10:24
> 뉴스 > 신학 · 목회 > 재미있는 예화
       
재미있는 예화 | 화살이 뚫고 간 성자의 손
만민교회 하귀호 목사
2009년 10월 03일 (토) 02:16:17 하귀호 목사 webmaster@ycnnews.co.kr


주님의 손을 주의 깊게 생각해본 적이 있는가. 다른 손과 어떤 점이 다른가. 여러 다른 점이 있겠지만 특별히 다른 점은 그 손에 못 자국이 있다는 것이다. 스코틀랜드의 수호성자로 존경을 받는 성 까일스에 대해서 이런 이야기가 있다.

그는 본래 아덴의 한 왕자로 태어났지만, 주를 믿은 다음에는 세상의 부귀영화를 다 버리고 깊은 산에 들어가서 수도사의 생활을 시작했다. 그런데 오직 하나, 즉 어렸을 적부터 자기가 사랑하던 암사슴 하나만은 자기와 떨어지지 않으려고 해서 데리고 갔다고 한다. 그래서 산에 가서 다닐 때도 이 암사슴과 같이 다니고 또 암사슴의 젖을 짜서 먹고 초근목피로서 생활하면서 산에서 기도생활을 했다.

그때에 마침 프랑스의 어떤 왕이 사냥을 하기 위해서 깊은 산 속에 들어갔는데 한 골짜기에 가보니 먼 곳 바위 아래 사슴이 하나 있다. 그는 이 사슴을 향하여 활을 겨누어 쏘았다. 그때 성 까일스가 묵상기도를 하다가 이상한 소리를 들었다. 얼른 눈을 떠보니까 화살이 자기의 사랑하는 암사슴을 향하여 날아온다. 이 성자는 이것을 막기 위해서 얼른 자기 손을 내밀었다. 그 화살이 성자의 손을 뚫고 나가면서 사슴을 맞혔다. 사슴이 맞긴 맞았지만 손을 뚫고 지나간 화실이라 힘이 없어서 사슴은 별로 상하지 않았다. 프랑스 왕이 이런 것도 모르고 사슴이 죽었거니 하고 사슴을 얻기 위해서 헐레벌떡 뛰어왔다. 와보니 난데없이 어떤 성자가 손을 들고 있는데 그 손에서는 피가 흘렀다.

이 광경을 본 프랑스 왕은 주님의 손이 연상되어서 그 자리에 꿇어앉아서 자기의 죄를 회개하고 새로운 사람이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다.

우리는 주님의 손을 바라보고 우리 손을 주님께 드려서 우리 하나하나가 주의 손이 되어야 하겠다.

하귀호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