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8.22 목 15:21
> 뉴스 > 여성 · 가정 > 건강
       
나는 지금 어떠한 냄새를 맡을까?
2019년 05월 02일 (목) 14:36:59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조옥현 박사

우리 뇌의 80% 이상이 대뇌이다. 사람을 인간답게 만드는 것이 대뇌에 의해서이다. 대뇌는 공간 감각, 언어 등 높은 사고기능을 담당하는 바깥쪽의 신피질과 안쪽의 구피질인 대뇌 변연계로 구성되어 있다. 감성과 감정의 중추인 대뇌 변연계는 즐거움, 사랑, 공포, 분노, 슬픔, 미움, 혐오감 등 감정을 지배하고 식욕과 성욕을 유발하거나 억제한다. 어떤 일을 경험했을 때 변연계에 불쾌한 감정이 느껴지면 우리는 그 일을 멈추게 되고 그 반대로 변연계에 쾌감이 느껴지면 자꾸 그 일을 하게 된다. 변연계는 동기를 유발하고 보상을 통해 무엇인가를 추구하는 인간의 행동과 깊은 관계가 있다.

르두(Ledoux)박사는 감성적 과정이란 두뇌가 건강을 유지하고 음식을 찾고 짝을 찾을 수 있게 하는 삶의 과정이라고 하였다. 환경정보에 대하여 그 자극에 따라 감각 시스템에서 받아들인 정보는 감성회로를 활성화시키고 특정 감성 반응을 나타낸다. 외부에서 받은 자극은 직접 편도체로 유입되면서 감성으로 나타나는 자극의 내용의 흐름은 해마와 편도체에 의존한다.

청각, 시각, 후각 등은 경험으로부터 오는 다른 종류의 정보이지만 뇌와 사람의 관점에서는 동일한 경험이다. 예를 들어 형태와 색을 동시에 구별하면서 물체를 구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각기 다른 신경 단위의 그룹에는 각각의 신경전달물질 분자( 예를 들어 도파민, 세로토닌)이 분비된다.

후각은 모든 감각 중에 가장 민감하고 복잡할 것으로 과학자들은 설명한다. 상대적으로 적은 후각 수용체가 어떻게 10,000가지나 되는 냄새를 구별할 수 있는지를 후각시스템에 대한 해독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간질환자에게 무서운 감성 경험을 좌뇌에 맺히게 하면 그것을 지각하고 우뇌에 맺히게 하면 지각하지 못한다고 한다. 또한 왼쪽 스크린에 갑자기 얼굴 사진을 비추었을 때 감성 경험을 더 잘하게 한다는 보고도 있다.

긍정적인 감성은 좌뇌에서 진행되며 긍정적 감성이 유발되어 좌뇌가 활성화 되고 부정적인 감성은 자주 우뇌에서 진행된다고 한다.

우뇌의 피질과 감성과정이 연관된다. 경험과 감성은 긍정적일수록 왼쪽에 맺히게 되고 부정적일 수록 우뇌에 기억이 된다.

좌뇌는 논리적 사고, 계산, 독해 등 지적인 기능을 담당하고 우뇌는 예술적이고 창조적인 힘, 직관적인 충동과 그에 관현된 기능을 담당한다. 통각, 시각, 청각은 우선적으로 논리적 사고제어의 중추인 좌뇌에서 처리 된다. 그러나 후각은 감성적이고 창조적인 제어 중추인 우뇌에서 처리된다. 이러한 과정은 우리 의식의 통제 밖에서 이루어진다.

또한 한 연구는 우뇌와 좌뇌의 후각피질 뉴런의 활동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향의 즐거움의 등급을 구분하였다.

오른쪽 콧 구멍과 왼쪽 콧구멍으로 향을 맡을 때의 작용을 밝히고 있다.

콧구멍도 한쪽에서 다른 쪽으로 1시간 45분에서 2시간 간격으로 규칙적인 리듬을 따라 호흡활동을 교대로 하고 있다. 자연적인 생리 리듬과 같아 보이는 이 호흡도 정서적으로 불안하거나 불규칙한 수면 등에 의해 생리리듬이 깨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인도 요가의 호흡법에는 왼쪽과 오른쪽의 콧구멍의 어느 쪽이 열려 있느냐에 따라 우리의 감정 상태와 행위가 다르게 관찰되고 그것을 요가 수련에 이용하고 있다. 오른쪽 콧구멍을 통하여 숨을 쉰다면 더욱 활동적이고 공격적이 되며 외부 세계 쪽으로 향한다고 하며 왼쪽 콧구멍의 경우 고요하고 수동적인 상태로 내면세계를 향한다고 한다. 우리가 잘 느끼지 못하지만 두 콧구멍은 항상 열려있거나 닫혀있는 것은 아니다. 사실상 하나가 열려있을 때 다른 쪽은 닫혀 있다. 냄새 분자와 함께 공기를 호흡할 때 콧구멍은 교대로 움직이고 있다.

싱그러운 계절 5월, 향기로운 꽃들의 향연이 우리를 즐겁게 해주고 있다.

인간도 매일 수천 종의 화학적 향을 분비하고 있다.

우리가 발생시키는 우리의 화학적인 냄새 역시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며

또한 같은 체취를 풍기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거의 냄새를 인지하지 못한다.

나는 지금 어떠한 냄새를 맡을까? 그리고 어떠한 냄새를 풍길까?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