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2.18 화 14:00
> 뉴스 > 여성 · 가정 > 건강
       
향을 분류하는 여러가지 방법
2018년 10월 11일 (목) 15:46:58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조옥현 박사

 

향의 조합은 미술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음악에서의 작곡하는 것에 비유된다.

향수는 뿌린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향기의 미묘한 느낌이 변해간다.

이것은 향수 속에 서로 다른 여러 향료가 조합되어 있어서 그 휘발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향은 발향 순서에 따라 톱 노트(Top note), 미들 노트(Middle note), 베이스 노트(Base note) 세 가지로 분류되며 그 느낌은 사람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Note는 원래는 음악에서 쓰이는 말(음표)이다. 여기서 탑 노트는 향의 첫 느낌으로 향수 용기를 개봉했을 때나 피부에 뿌렸을 때 그 즉시 나타나는 가볍고 휘발성이 강한 버가못, 오렌지, 레몬 등 시트러스(감귤류)가 여기에 속한다. 미들 노트는 향의 중간 느낌으로 하트 노트 (Heart note)라고도 하며 톱 노트 보다 느리게 진행되며 피부에서 미들 노트가 완전히 발산되려면 10분 정도 소요된다. 베이스 노트는 향의 마지막 느낌으로 향의 기본 성격과 지속적인 품질을 결정한다. 좋은 향수는 그 잔향이 아름다운 것으로 샹주가 좋다고 표현한다. 샹주는 프랑스어로 배가 지나간 자리를 표현한 말이다.

아로마 에센셜 오일 중 베티버, 쟈스민, 장미, 페춀리 등이 베이스 오일에 속하며 향내가 몇 주에서 몇 달간 지속 되기도 한다. 시트러스를 뺀 나머지 오일들은 대부분 미들 노트에 해당된다.

또한 향을 계열별로 분류하는 방법이 있는데 플로럴, 그린, 시프르, 시트러스, 오리엔탈, 알데히드, 푸제르 등으로 크게 나뉜다. 이는 다시 세분화되어 싱글 플로럴, 플로럴 부케 등 동일한 계열에서 나뉘기도 하고 플로렌탈, 시트러스 우디, 우디 프루티 플로럴 등 다른 계열과 합쳐진 향조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린노트는 막 베어낸 풀이나 나뭇잎, 나뭇가지를 연상시키는 상쾌한 향조이며 플로럴 노트는 남성용 향수도 포함하는 모든 향수는 플로럴 향을 포함한다. 장미, 쟈스민, 백합 등의 향이 여기에 속한다. 오리엔탈 노트는 베이스의 은은한 동물 향조위에 화장분 냄새를 풍기는 바닐라 향이 주조를 이루는 향수의 한 계열이다. 시트러스 노트는 감귤류의 향기를 특징으로 신선하고 상큼하며 가벼운 느낌이 들고 휘발성이 강하다. 스파이시 노트는 시나몬, 정향, 너트맥, 후추향을 연상시키는 후각효과를 가진다. 샤넬의 '코코' 에서 플로럴이나 앰버, 우디 계열의 향에 깊이를 더해 줄때 사용되기도 한다. 그 밖에 다른 몇 가지 분류들이 있지만 생략하고 부향률에 의한 분류를 살펴보고자 한다. 보통 향(香)이라는 말은 프라그랑스(fragrance)라고 한다. 이는 라틴어로 프레그레르(fragrare: 냄새 맡다)에서 온 말로 한 가지의 상쾌한 향 또는 기술적으로 조화롭게 어우러진 향들을 뜻한다. 향수 용어에서 향수의 질과 농도에 따라 파르푕(perfume: 퍼퓸), 오데 퍼퓸(Eau de Parfum), 오데 뚜알렛(Eau de Toilette), 오데 콜롱(Eau de Cologne) 등으로 나뉜다. 파르푕 즉 퍼퓸은 엑스트랙트(Extract)라고 불리며 부향률은 알코올과 향수 원액의 함량비를 말한다.

향수를 직접 코에 대고 맡지 않는 이유는 향수의 발향 단계에서 알코올이 제거되고 난 후의 향이 본래의 향취이므로 블로터 스트립(향을 맡는 종이)을 사용하거나 없을 경우 향이 없는 티슈를 사용해서 알코올 냄새를 제거한 후 향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블로터 스트립에 향수를 뿌리고 잠시 그것을 흔들어 알콜 냄새를 휘발하게 하는 모션이 멋있어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19세기 말의 향수는 꽃에서 추출한 천연 재료 때문에 향수의 가격은 매우 비쌌다.

이후 합성 향료가 개발되면서 점차 향수의 가격이 싸지고 대중화 되기 시작했다.

1960년대에는 젊은이들의 문화가 향수의 사조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고 1980년대에 들어서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의 향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천연 꽃향을 분석하고 재 해석하여 새로운 느낌의 아름다운 플로럴 향들이 창조되었다. 1990년대 이후로는 남녀 평등의 유니섹스 모드인 복합적이지만 가벼운 느낌의 향이 유행하였으며 대개의 향수들에서 비슷한 향취를 느낄수 있는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일거라 추측을 해 본다. 현대에는 다양한 향수들이 선을 보이고 제품의 수명이 짧아지고 인공에서 자연으로, 유니섹스 모드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향 산업은 향수와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아로마테라피에 이르기 까지 다양하다. 미래의 향수 산업은 끊임없이 인간의 본성을 추구하고 내추럴리즘, 휴머니즘에 근거한 순수한 자연향이 주류를 이루길 소망해 본다.

"여호와 하나님이 그 땅에서 보기에 아름답고 먹기에 좋은 나무가 나게 하시니 동산 가운데에는 생명 나무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도 있더라." (창세기 2장 9절)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