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7.6 금 11:47
> 뉴스 > 신학 · 목회 > 신학·목회 | 신용대 목사
       
교회와 가정(엡5:22-30)
2018년 05월 31일 (목) 10:26:29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신용대 목사
하늘꿈교회

교회와 가정(엡5:22-30)

 

오늘의 말씀은 가정과 교회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즉, 우리가 주님의 몸을 이루는 지체가 되듯이 지체들이 함께 하는 가정도 교회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가정의 삶이 교회의 생활과 비교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25-27절에 “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같이 하라. 이는 곧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 거룩하게 하시고 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사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는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이라.” 고 했습니다. 가정을 교회처럼 만들어서 주님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는 “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 로 세우기 위함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에 부부사이를 말씀하는 중에 교회라는 단어가 무려 6번이나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무슨 뜻이 있는 것입니까? 구원역사를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의 의도 가운데 가정과 교회가 아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의도는 가정이 영광스런 교회로 세워지는 것입니다. 특히 부부가 영광스런 교회로 세워지도록 하는 것입니다. 몸의 한 지체라도 더럽혀져서 흠이 있다면 그 몸은 영광스럽게 서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사명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들이 신앙생활을 하며 이 세상을 사는 동안 교회를 통해 구원의 원리를 배우고 가정에서 그 원리를 적용하여 천국을 맛보기를 원하십니다.

 

■ 성도는 교회에서 구속의 원리를 배운 대로 가정에 적용하고, 실천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가정을 세우신 이유는 가정을 통해 생명을 잉태하고 양육함으로 가정 안에서 행복한 천국 생활을 맛보도록하기 위함입니다. 그러므로 사단은 교회를 무너뜨리고 가정을 파괴하는데 힘을 쏟습니다. 요사이 가장 무서운 것은 서로의 필요를 따라 결혼 생활을 하는 것이며, 그렇게 서로의 필요를 따라 이용하도록 가정을 이용하는 것이 바로 사단의 계략인 것입니다. 더 교묘한 것은 교회에 열심인 성도를 통하여 가정을 버리게 합니다. 이것은 아주 교묘한 술책인 것입니다. 이단들에게서 흔히 발견되는 이러한 악행은 사단의 교묘한 궤계가 숨어있는 것입니다. 우리들은 깨달아야 합니다. 가정이 죽으면, 교회도 죽는 다는 것을 늘 기억해야 합니다.

 

■ 행복한 가정의 부부 생활의 원리는 복종하고, 사랑하는 것입니다.

행복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 아내가 해야 할 일은 복종이라고 증거합니다. 이것은 남녀불평등이 아닙니다. 그리스도께서는 교회의 머리로서 교회를 다스리고 인도하시며, 교회는 그러한 그리스도께 순종하며 복종합니다. 이러한 관계를 통해 부부관계가 어떻게 되어야 하는지 말씀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즉, 가정의 부부관계를 통해서 완전한 신랑 예수님의 가치를 배우는 것입니다. 복종할만한 예수님이 바로 자신의 진정한 남편임을 깨달아가면서, 인간의 참다운 행복이 그분에 대한 진정한 순종과 복종을 통해서 소유된다는 것을 알아가는 것입니다. 또한

행복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 남편이 해야 할 일은 사랑하는 것입니다. 사랑은 사랑하는 대상을 위하여 자기의 목숨까지도 내어 주는 것입니다. 남편이 아내를 사랑한다는 것은 자신을 아내에게 주는 것입니다. 나와 같은 죄 많은 인생을 사랑하셔서 나를 위해 존귀하신 예수님께서 죽으셨듯이 나의 아내를 사랑하여야 합니다. 서로의 순종과 복종과 사랑을 할 때 행복한 가정이 이루어지고 교회도 든든하게 서 갈 것입니다.

 

가정은 십자가를 배우는 곳입니다. 아내들은 남편을 위해서 십자가를 지십시오. 이것이 진짜 남편인 예수님께 복종하는 것입니다. 남편들은, 아내를 위해서 십자가를 지십시오. 이것이 진짜 남편인 예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가정은 무엇입니까? 십자가를 지는 곳입니다. 부부가 서로를 위해서 십자가를 짐으로 행복을 만들어가도록 고안된 하나님의 비밀한 장소입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천국가정을 완성하였듯이, 우리들도 십자가에서 지상가정과 교회를 천국으로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에게도 이 십자가의 원리가 행복한 교회와 가정을 이루는 비결임을 깨닫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