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9.21 금 10:13
> 뉴스 > 보도 · 인물 > 취재 後
       
“젠더이데올로기는 위험하다”
2018년 05월 09일 (수) 16:53:50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젠더이데올로기는 위험하다”

 

“젠더이데올로기는 여성이 사회·정치·경제적으로 소외당하다 보니 성평등을 이뤄야 한다는 차원에서 시작됐으며, 문제는 여기에 동성애, 인공자궁을 통한 출산, 여성우월주의까지 포함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기독교학술원이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온누리교회에서 ‘젠더리즘, 네오마르크시즘, 트랜스 페미니즘과 기독교’를 주제로 가진 월례발표회에서 김성원 나사렛대 교수는 생물학적 성(sex)과 남녀 양성평등을 부정하고, 사회적 성을 강조하는 젠더(gender)이데올로기의 위험성을 강력 경고.

김 교수는 “여성해방 페미니즘의 최선봉에는 미국 젠더이론가인 주디스 버틀러가 있는데 여성을 억압하는 사회구조를 깨야 한다고 강조한다”면서 “그러나 버틀러의 극단적 주장과 달리 남자와 여자의 성은 창조질서와 존재론적 차원에서 이미 결정돼 있으며 평등하다”고 주장.

그는 “남자와 여자의 성비는 하나님의 경륜적인 미세조정의 원리에 따라 역사적·지역적으로 균형을 이뤄왔다”며 “인공자궁을 통한 출산, 동성애를 옹호하는 포스트페미니즘, 포스트젠더주의는 가정마저 해체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또한 이정훈 울산대 법학과 교수는 “반성경적 이데올로기의 최전선에 동성애가 등장하는 이유는 서구사회에서 동성애자를 혁명도구로 삼는 게 효과적이라는 검증된 결과 때문”이라며 “북한 인권에는 관심이 전혀 없는 민주노총이 동성애 인권을 앞세워 퀴어축제에 참석하고 (동성애 논리 확산에) 앞장서는 것도 이런 맥락”이라고 설명.

이 교수는 “동성애 인권 논리의 정치투쟁 속에는 무서운 해체주의가 숨어있다”면서 “차별금지법 혐오표현금지법으로 비판의 자유를 박탈하려는 움직임 속에서 가정과 교회 국가를 지키기 위해선 미국처럼 헌법에 명시된 표현·신앙의 자유를 철저히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