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9.20 목 15:51
> 뉴스 > 여성 · 가정 > 문화
       
“리코더계의 아이돌과 기타의 대가가 만났다”
‘커피콘서트’, 2018년 첫 무대 염은초&이성우
2018년 03월 08일 (목) 14:34:36 손민영 기자 alsrn11@naver.com
   

 

“리코더계의 아이돌과 기타의 대가가 만났다”

‘커피콘서트’, 2018년 첫 무대 염은초&이성우

 

오는 21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커피콘서트’ 10주년을 맞아 첫 번째 무대로 리코더계의 아이돌, 염은초와 기타의 대가, 기타리스트 이성우가 함께 뜻 깊은 공연을 펼친다.

 

2008년에 시작해 4만8천여 명의 관객들과 만나며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은 ‘커피콘서트’는 매달 한번, 수요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마티네 콘서트(Matinée Concert)이다.

 

자신의 삶을 창의적으로 가꾸며 다양한 문화 활동에 누구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주부들에게 커피와 예술의 향기가 가득한 무대를 선사하며 ‘10년 문화지기’라는 별칭을 얻었다. 클래식, 재즈, 국악, 현대무용, 연극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호흡하며 즐기는 시간에 매료된 수많은 마니아층도 생겨났다. 전석 1만5천원이라는 놀라운 가격과 갓 뽑은 신선한 커피는 관객이 뽑은 커피콘서트만의 매력이다.

 

‘커피콘서트’ 1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의 첫 번째 무대는 염은초와 기타리스트 이성우가 함께한다. 그동안 ‘교육용 악기’로만 인식되어 국내에서 주목받지 못했던 리코더는 중세시대부터 유래해 바로크 시대 음악에서는 주요 멜로디 악기로 활약한 유서 깊은 악기이며 소프라니노, 소프라노, 알토, 테너, 베이스리코더 등 종류도 아주 다양하다.

 

염은초는 2012년 3월에 독일에서 열린 니더 작센 국제 리코더 콩쿠르 (Recorder International Niedersachsen)에서 6명의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완벽한 우승을 거두며 리코더계에 반향을 일으킨 리코더계의 라이징 스타. 콩쿠르 당시 최고심사위원장 콘라드 슈타인만은 염은초를 두고 “말이 필요 없이 반드시 무대에 서야만 하는 사람, 스테이지 몬스터” 라는 평을 하였으며, 베를린 심사위원 수잔나 프롤리히는 “심사가 필요 없는 완벽한 감동의 연주, 리코더계의 스타”라는 극찬과 함께 더 이상 심사를 할 필요가 없다며 심사평을 제출하지 않아 화제를 일으켰다.

 

이번 공연에서는 기타의 대가 이성우와 함께 헨델의 소나타, 테리 헤랄드 ‘그린슬리브즈’, 로베르트 드 비제의 ‘기타와 리코더를 위한 모음곡’ 등 기타선율과 함께 어우러지는 리코더 음악을 선보인다. 문의)032-420-2739

손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