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8.10.12 금 09:43
> 뉴스 > 보도 · 인물 > 특별기고
       
수면과 아로마
조옥현 인천기독병원 아로마치료센터장
2017년 08월 23일 (수) 10:55:36 연합기독뉴스 webmaster@ycnnews.co.kr

수면과 아로마

 

조옥현 인천기독병원 아로마치료센터장

뇌파치료센터장

 

"하나님이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빛이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둠을 나누사 빛을 낮이라 어둠을 밤이라 부르시니라..."

우리는 빛이 없으면 삶을 영위할 수 없고 또한 어둠, 밤이 없으면 건강한 삶을 살 수가 없다. 햇빛을 받으며 낮 동안의 충분한 활동은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이 분비되고 이 호르몬은 밤에 숙면을 위해 멜라토닌 호르몬을 분비하게 하며 숙면을 통해 성장 호르몬이 나오게 된다. 성장호르몬은 어른이 되면 골밀도를 높여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밤과 낮의 역할이 뚜렷하게 다르기 때문에 밤과 낮의 구별없이 활동하는 현대인들에게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열심히 밤낮을 가리지 않고 생활하는 세계 3대 야행성 국가라고 한다. 밤과 낮의 구별없이 생활하는 데는 각자 모두 이유가 있겠지만 이로 인한 다양한 질병이 발생할수도 있음을 상기해야 한다.

대표적인 예로 불면증과 우울증으로 고생하는 현대인들이 점점 늘어가고 있는 추세이다. 밤동안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않으면 하루 종일 몽롱한 상태가 되고 이러한 상태가 반복되면 만성피로와 삶의 질이 떨어지고 우울증이 나타날 확률이 높아지게 된다. 요즈음 우울증을 생리적 심리적 질병으로 분류한다.

세계보건기구는 사람을 일할 수 없게 만드는 원인중 두번째로 우울증을 지목했다. 여러 형태의 우울증 중에서 일조량 부족에서 오는 계절적 정서장애와 다른 질병이나 슬픈 일을 당했을 때 나타나는 반응성 우울증이 있다.

햇빛에 의해 만들어지는 세로토닌이 부족하면 불면증과 우울증이 나타날 확률이 높다. 우울증을 앓는 여성들의 골밀도 또한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낮게 나타난다. 이렇게 낮 동안 활발하게 이루어진 인체 시스템이 새로운 몸으로 거듭나기 위해 밤이 되면 휴식을 취하게 된다.

그러나 간은 우리가 휴식을 취하는 동안 우리 몸을 해독하고 재생하는 일을 한다. 간의 역할은 크게 세 가지로 첫째 음식물을 소화시키고, 둘째 단백질을 합성하며, 셋째 몸에 해로운 물질을 제거한다.

특히 간의 해독시스템은 주로 우리가 숙면을 하는 동안 활발하게 이루어진다. 물론 복잡한 인체 생리시스템을 한마디로 표현할 수는 없지만 이렇게 숙면은 우리 삶에서 건강을 유지하기위한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이다.

불면증과 우울증에 도움이 되는 여러 가지 방법들이 있으나(물론 심각한 질병에 노출되기 전에 병원을 찾아 의사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야 하지만) 아로마치료가 이 둘의 증상에 도움이 되기에 소개해 보고자 한다.

라벤다 아로마에센셜오일이 우리가 사용하는 수면제의 성분 중 벤조디아제핀 유사 작용을 하는 성분이 있다는 연구가 있어서 수면아로마에 사용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라벤다 True Lavender로 불리는 (Lavandula angustifplia)는 고혈압, 우울증, 불면증, 편두통과 긴장과 스트레스와 관련된 증상에 사용되고 있으나 Spike Lavender로 불리는 (Lavandula latifolia)는 오히려 안정작용보다는 정신 각성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서 성분을 잘 알아보고 사용해야 한다.

라벤더 한두 방울을 코 밑에 바르거나 잠자기 한 시간 전에 램프 발향을 하기도 하고 베개에 한 두 방울을 떨어뜨리는 방법이 있다. 아로마에센셜 오일은 한 두 방울을 사용해서 효과를 보는데 적량보다 많은 양을 사용하면 안정 효과보다 각성효과가 나타나서 밤을 하얗게 지새우기도 한다. 그녀와 그이와 밤을 하얗게 지새우면 추억도 쌓이고 행복호르몬도 나와서 별 문제가 없겠지만 잠을 자기 위해 애쓰다 잠이 안 오면 더 억울하니 스트레스만 쌓일 뿐이다.

우리가 건강한 생활을 위해선 적당한 햇빛과 영양, 운동 등이 필요한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바쁜 일상에 묻혀 스트레스와 불균형된 식이와 운동부족으로 인해 불면증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에게 1984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품인 페트릭쥐스킨트의 소설 "향수"에 나오는 주인공 그르누이처럼 나도 불면증과 만성피로 스트레스에 노출된 분들께 마법처럼 라벤더향을 뿌려주고 싶다.

여러분들이여 숙면하소서!!!

연합기독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