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들꽃
편집 : 2019.12.4 수 13:16
> 뉴스 > 교육 · 복지 > 복지
       
맞춤형 보육 현장 정착 위한 즉시 보완 조치 등 실시
2016년 07월 13일 (수) 13:34:22 박천석 기자 cheonseok84@hanmail.net

맞춤형 보육 현장 정착 위한 즉시 보완 조치 등 실시

종일반 부모 희망시간에 맞는 운영 계획 수립 지시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맞춤형 보육이 시행(16.7.1~)됨에 따라 어린이집으로 하여금 맞춤형 보

육에 맞는 운영계획(종일반 아동의 이용시간 보장, 맞춤반 아동의 수요를 반영한 보육 등)수립과 종일

반 자격 인정을 위한 부정행위 사례 방지, 편법적인 긴급보육바우처 사용 강요 등을 하지 않도록 일선 지

자체 및 어린이집에 지시했으며, 이달 중 직접 현장점검과 시군구청의 확인을 통해 시정명령과 이에

따른 운영정지 등 행정처분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맞춤형 보육에 맞는 어린이집 운영 계획 수립 관련, 맞춤형 보육은 장시간 보육을 필요로 하는

아동의 충분한 보육시간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종일반 아동과 부모가 원하는 어린이집 등·

하원 시간을 정확히 조사·반영하여 운영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되어 지시하였고,

각 어린이집에서는 학부모의 수요를 조사하여 종일반 및 맞춤반의 운영시간, 보육교사 배치 계획 등 운영계획

을 수립하거나 보완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어린이집에서 맞춤반 자격에 해당하는 보호자에게 허위 서류 제출을 요구하거나 위장 취업 등을

유도하는 등 종일반 편성을 위한 부정행위 사례 방지를 위해 관리감독을 철저히 할 것도 지시(‘16.7.8)

하였고, 자기기술서에 의한 종일반 자격 신청도 실제 자격이 되는지 여부를 명확한 확인 과정 등을 거쳐 심

사토록 조치(‘16.7.8)하였다고 밝혔다.

현재 영유아보육법상의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보육비용을 지원받거나 타인으로 하여금 지원받게

한 자’에 해당되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고, 어린이집 운영기

준 위반행위로 위반횟수 및 유형에 따라 운영정지 처분도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보건복지부는 또 이러

한 부정행위 등에 대해서는 추후 전반적인 점검과 조사도 별도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어린이집에서 맞춤반 이용아동에 대해서 편법적인 바우처 사용을 유도하는 행위도 금지할 것을

일선 지자체에 시달(‘16.7.8)하였고, 아울러 맞춤반 아동 보호자의 요구와 필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어린이

집에서 시간연장 비용 지불을 통해 종일반과 같은 시간의 보육을 해주겠다고 유도·권장하는 경우도

지침 위반으로 시정조치 대상임을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위 사항과 관련하여 금월(7.11~7.29) 중에 어린이집을 직접 현장방문하여 종일반 이용시

간 보장 등 운영계획 수립과 부정행위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시군구청을 통해서도 전수 확인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학부모에게는 이러한 부정행위에 대해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윤용상 기자

박천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연합기독뉴스(http://www.yc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후원문의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65번길 39 대진빌딩3층 | Tel (032)427-0271~3 | Fax (032)424-3308 | 문의메일
Copyright by연합기독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