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교회 분류

“포스트코로나, 전도활성화 등 새로운 기회”

작성자 정보

  • 연합기독뉴스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한국교회는 교회의 규모에 관계없이 코로나의 확산 우려 등으로 모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예배나 교회 운영 등 전반적으로 모든 부분에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사태가 지속될 경우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100만복음전도자세우기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지난 2일 예일교회(담임 박상철 목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 그리고 전도와 영성을 주제로 세미나를 갖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목회자들의 목회활동을 비롯해 전도 등 실질적인 대처방안을 제시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박상철 목사(예일교회)코로나 이후의 교회와 목회를 주제로 한 상의를 통해 코로나 이후의 저성장을 비롯한 한국사회의 다양한 변화상황을 소개하고 이후 교회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할 지를 소개했다. 박 목사는 호남대 김기태 교수의 말을 소개하며 이러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으면서 한국교회는 교회의 공교회성 및 공공성 강화를 비롯해 대사회적 소통과 공감능력 제고 신천지 등 이단집단을 차단하고 근절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 등의 과제 극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 목사는 가정교육 및 가정예배의 회복과 이에 대한 교회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 필요 온라인 예배 등 디지털 시대를 맞는 사역에 보다 힘을 쏟을 것 미자립교회를 세우는 일에 적극 나설 것 교인 개개인이 건강한 영성을 형성하고 유지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 등을 강조했다.

또한 박 목사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목회 현장과 관련해서는 이상화 목사의 글을 인용하여 신학교 교육의 새로운 접근 필요를 비롯해 비대면의 일상화 속에서 성도들의 공동체성 성숙에 대한 효과적 방안 모색, 미래 세대를 위한 새로운 신앙교육 방향 모색 등 교회 내적 모색과 더불어 행정당국과 소통할 수 있는 소통 창구 마련을 비롯해 사회적 공감 감수성이 풍부한 크리스천 시민 양성 등 대사회적 모색 등을 설명했다.

결론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목회 대안과 관련 박 목사는 목회자의 개인 영성훈련을 위한 큐티와 기도의 강화를 비롯해 문자보내기와 생활과 신앙으로 전도하고 복음안에 누리게 하기 위한 교인의 영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박 목사는 교회 차원에서는 유튜브를 이용한 다음 세대 교육을 위한 준비와 함께 교단 차원에서는 개척교회 목회자의 교회와 가정을 비롯해 이중직의 문제 등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조재진 목사(산곡교회)코로나 이후의 전도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사회를 맞으면서 교회는 위기가 아닌 영상전도를 비롯해 관계 전도 등 오히려 전도사 쉬워져 누구나 전도를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 목사는 특별히 아파트 전도와 관련, 비대면 접촉이 강화되고 있어 불특정 다수를 위한 전도는 어려운 상황이기에 친밀한 이웃, 아는 이 등을 중심으로 분명한 타깃을 정하고 전도용품을 전달하는 등 전도를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조 목사는 코로나19 시대에 영상 전도는 새로운 전도의 문을 열 수 있는 기회로, 비대면 사회에서 모든 기독교인이 카카오 메시지나 SNS를 통해 대한민국 모든 사람이 전도지를 받도록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영상광고와 같은 수준의 3~4분 내외의 짧은 전도영상을 만들어 지인에게 전달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 목사는 비대면 사회를 맞이한 교회는 오히려 전도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점은 인식하고 관계전도를 더욱 더 강화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자원봉사자가 급감한 것을 기회로 삼아 봉사를 통한 섬김의 전도를 강화해 나간다면 전도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동 운동본부는 오는 23일 부광교회에서 박보영 목사(방주교회 원로목사)를 초청 코로나 이후의 영성생활을 주제로 두 번째 세미나를 가질 예정이다.

 

윤용상 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인기글


알림 0